Picture 1(1).jpg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그림 한 점이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1170만 달러(약 1318억원)에 팔렸다. 1986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팔렸던 이 작품은 33년 만에 44배 뛴 가격으로 거래됐다.

모네의 대표작 ‘건초더미(Meules)’ 연작 중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낙찰됐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는 모네 작품 중 역대 최고가이자, 소더비 경매 낙찰품 중에서도 상위 10위권 안에 드는 기록이다. 당초 이 작품의 예상 낙찰 가격은 5500만 달러(약 655억원)였으나 실제 낙찰가는 2배를 넘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515n39967?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