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미국의 스포츠 스타 출신의 유명 방송인이 한국계 미국인인 배우 켄 정을 향한 인종차별적인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CNN, USA투데이 등 현지 주요언론은 테리 브래드쇼(70)가 자신의 공격적인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래드쇼의 문제의 발언은 지난 13일 뉴욕에서 열린 방송사 폭스의 행사장에서 나왔다. 브래드쇼는 현지에서도 큰 인기를 모은 ‘더 마스크드 싱어'(The Masked Singer)의 출연을 언급하면서 "불행하게도 나는 알란 시크와 '일본에서 온 키작은 남자'에게 쫓겨났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9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