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일하던 필리핀 가정부가 ‘가구를 땡볕에 방치했다’는 이유로 나무에 묶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필리핀 현지 언론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의 한 가정집에서 일하던 러블리 아코스타 바루엘로(26)가 고용주에게 학대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바루엘로는 지난 9일(현지시간) 고가의 가구 한 점을 집밖에 방치했다가 고용주에게 핀잔을 들었다. 화가 난 고용주는 똑같이 땡볕에 서 있어 보라며 바루엘로를 나무에 묶어둔 채 자리를 떴다. 이 사실은 함께 일하던 필리핀 동료가 촬영해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사진 속 바루엘로는 손과 발 모두 나무에 꽁꽁 묶여 움직일 수조차 없는 모습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9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