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지난 12일(현지시간) 몽유병을 앓고 있는 5세 여아가 고층 호텔에서 떨어졌지만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태국 데일리뉴스와 채널3 등 현지 언론은 이날 밤 파타야에 위치한 ‘디 바레 좀티엔 비치 파타야’ 호텔 11층에서 몽유병을 앓고 있는 여아가 추락해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태국 시사껫 지역 경찰인 아버지와 함께 이 호텔 12층에 투숙한 소녀는 잠을 자던 도중 홀로 방을 걸어나왔다. 호텔 CCTV에는 소녀가 다시 방으로 들어가려다 자동으로 잠긴 문을 열지 못한 뒤 한 층 아래로 내려가는 모습이 찍혔다. 11층 객실을 돌며 문고리를 흔들던 소녀는 잠시 후 호텔 중앙 발코니를 기어 올라가더니 곧 추락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9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