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인류가 버린 플라스틱에 신음하는 바다 거북의 모습이 영상과 함께 공개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인포베 등 아르헨티나 현지언론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앞바다에서 어부들의 어망에 낚인 거북에 얽힌 사연을 소개했다. 현지에서 가장 큰 수족관을 운영 중인 문도 마리노 재단이 공개한 영상에는 인간 탓에 고통받는 거북의 적나라한 모습이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거북은 어망에 낚인 뒤 문도 마리노 재단으로 옮겨져 수의사들의 진료를 받았다. 그러나 거북의 몸무게가 비정상적으로 낮게 나타나자 수의사들이 정밀 검진에 들어간 사이 충격적인 행동이 나타났다. 거북이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배설하기 시작한 것. 이후 수의사들은 거북의 체내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모두 배출된 것을 확인하고 건강을 회복시킨 후 지난 6일 다시 바다로 돌려보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8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