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 인디애나폴리스의 벤 데이비스 고등학교에서 졸업무도회가 열렸다. 미국 고등학교는 매년 이맘때 졸업을 축하하는 무도회 ‘프롬 파티’(Prom party)를 개최한다. 턱시도와 드레스를 한껏 차려입고 파트너와 함께 즐기는 이 파티는 모든 미국 고등학생들의 로망이다. 벤 데이비스 고등학교 학생이자 축구선수로 활동했던 안토니오 프리어슨도 누나와 함께 이 파티에 가는 것이 소원이었다. 그러나 안토니오는 2년 전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다.

2017년 2월 안토니오는 같은 학교 학생인 미카 샌더스가 쏜 총에 머리를 맞고 숨졌다. 당시 샌더스는 리볼버 권총을 가지고 놀다 실수로 총을 발사했음을 인정했고 법원은 총기소지와 우발적 살인 등을 유죄로 판단해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처음 2년은 교도소 수감, 나머지 2년은 지역사회 교정을 명령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8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