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미국의 한 공립학교가 급식비를 밀린 학생들에게 대체급식을 제공하기로 했다가 철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미국 로드아일랜드에 위치한 워릭공립학교는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급식비를 연체한 학생에게 정규급식 대신 차가운 젤리 샌드위치와 썬버터(해바라기씨로 만든 버터)를 대체급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학부모와 지역사회는 전형적인 ‘점심 창피주기’(lunch shaming)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미국 학교는 보통 선불로 급식을 제공한다. 부모가 정해진 계좌에 급식비를 미리 입금하면 매일 공제하는 방식이다. 만약 급식비 계좌에 돈이 부족하면 학생은 정규급식을 먹을 수 없다. 학교 대부분이 대체급식을 제공하지만 일부는 모욕적인 방법으로 급식비를 독촉하기도 한다. 앨라배마주의 한 학교는 급식비 납부 기한을 넘긴 학생에게 “나는 급식비가 필요해요”(I Need Lunch Money)라고 적힌 도장을 찍는 등 면박을 주었으며, 어떤 학교는 음식을 쓰레기통에 버리도록 지시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급식비 계좌 잔액이 마이너스인 학생에게 ‘부모가 빚을 갚지 않았다’는 문구가 적힌 손목 밴드를 착용시킨 사례도 있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8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