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미스 유니버스’ 우승자 출신 모델이 체중에 따라 모델을 분류하는 패션 업계에 일침을 가해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콜롬비아 출신 모델 파울리나 베가(26)는 지난 2015년 미스 유니버스에 등극하고 1년 반 만에 겪었던 일을 최근 자신의 블로그 등을 통해 공개했다.

‘체중이 날 정의하지는 않는다’는 제목의 이 글에서 그녀는 당시 집보다 비행기 안에서 잘 때가 더 많았다고 회상하면서도 뉴욕에 본사를 둔 한 모델 에이전시와 처음 계약을 하게 돼 마이애미에서 활동을 시작했지만 3개월 만에 몸무게가 1㎏이 늘었다는 이유로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분류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들은 회의에서 내게 더는 날 패션쇼와 화보 모델로 여기지 않겠다”면서 “날 스키니 모델이 아닌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분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회상했다.

이와 함께 “날 커비(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부르거나 또 다른 모델로 분류해도 불쾌하지 않지만, 도대체 누가 이런 기준을 정하는지 의문이 들었다”면서 “내 자신이 제대로 된 곳에 있지 않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그녀는 “내 직업을 사랑하고 내 삶에 가져다준 모든 것에 감사한다. 그러므로 이후로 내 가치를 알아주고 이런 터무니 없는 조건을 제시하지 않는 브랜드들과만 일하기로 다짐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나마 다행인 점은 패션업계가 바뀌고 있다는 것과 미디어에도 다양한 모델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글을 공유한 그녀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지금까지 25만 명이 추천했으며 댓글도 2500개 이상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당신의 몸은 놀라울 정도로 완벽하다”, “만일 당신이 뚱뚱하다면 난 아직 분류되지 않은 신종 고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46238 美 보잉 737 군용기, 착륙 중 강으로 돌진…2명 부상 0 히메보아
46237 선수 전원 소녀로 구성된 英 축구팀, 사상 첫 소년 리그 우승 0 헬로홍쓰
46236 달리던 벤츠서 몸 내밀고 옆 차에 소총 난사한 남자 수배 0 새꼼달꼼
46235 명품 치장하고 돈 물쓰듯 쓰고… 뉴욕 사교계 속인 '가짜 상속녀' 0 보라♬
46234 푸틴 신랄하게 꼬집은 글쟁이 스탈린굴락, 알고 보니 '휠체어 전사' 0 캬얀♥
46233 사슴은 이렇게 싸웁니다 0 복분자우유
46232 스탠퍼드대 부정입학 中부호 딸 자오위쓰 "내 힘으로 입학" 주장 0 꽃~등심
46231 눈에 고름 가득…콘택트렌즈 끼고 잔 결과 '참담' 0 오즈의맙소사
46230 中 에어바운스 뒤집혀 어린이 2명 사망, 미끄럼틀 참사 다음날 또… 0 파란파도
46229 베이징 엑스포, 에덴동산 재연한 바티칸관 최고 인기 0 기리당
46228 미국 면허증 사진 찍을 때 웃지 마세요 0 쉰사임당
46227 간밤에 사라진 에어팟의 행방…발견된 놀라운 장소 0 어디에서든우울극복
46226 '김정남 암살' 연루 인물 모두 자유의 몸…'배후는 미궁' 0 퓨리퍼플
46225 울타리 넘었다가...하와이 화산 아래로 추락한 남성 0 달콤쌉싸름
46224 햄버거 먹으려다 죽을 뻔…美 버거킹 매장서 트럭 폭발 0 행복한주문!!
» 체중 1㎏ 늘었다고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전 미스 유니버스의 일침 0 초우
46222 ‘세계서 가장 높은 쓰레기장’…에베레스트, 쓰레기와 대소변 몸살 0 하늘을걷는다
46221 65세 때의 레오나르도 다빈치…제자가 그린 초상화 발견 0 후루렁
46220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서 등산 중이던 남성 분화구로 추락 0 복분자우유
46219 양다리? 여친 ‘깜짝 방문’에 화들짝 놀란 남친 표정 화제 0 배고픈애벌레
Board Pagination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2421 Next
/ 2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