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3).jpg

 

호주의 한 40대 여성이 일곱 살 난 아들에게 여전히 모유수유를 한다는 사실을 밝히자 비난이 쏟아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호주 애들레이드에 다섯 아이를 키우는 여성 리사 브리저(46)는 최근 SNS를 통해 자신의 7살 된 아들 체이스에게 여전히 모유수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저는 자폐증이 있는 체이스에게 모유수유를 중단하기 위해 여러 차례 노력했지만 매번 실패했다. 그 때마다 체이스가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3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