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4).jpg

 

지난해 중국 최고 여배우 판빙빙이 탈세 문제로 가택연금 등 당국으로부터 조치를 받은 이후 중국 연예인들이 총 2조원에 육박하는 세금을 ‘자진 납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중국의 영화 산업 종사자들은 총 117억 4700만 위안(약 1조 9500억원)의 세금을 비납했다고 신고했는데, 이 중 115억 5300만 위안(약 1조 9150억원)의 세금을 이미 납부했다.

지난해 판빙빙의 탈세 사건이 불거진 뒤 중국 당국은 영화계 스타들에 대해 대대적인 세무조사 방침을 밝힌 바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72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