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우리나라로 따지면 10원짜리 동전이 경매에 나와 무려 2억원이 넘는 돈에 낙찰됐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CNN등 현지언론은 1943년 주조된 1센트 짜리 구리 동전이 경매에 나와 20만 4000달러(약 2억 2700만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순식간에 몸값이 급상승한 이 동전은 역설적으로 미국 조폐청의 실수로 제작돼 그 가치가 높아졌다. 세계 2차 대전 당시 구리가 모조리 탄피 제작에 사용되자 조폐청은 아연으로 도금된 강철 페니를 만들었는데, 주조 과정 중 실수로 소전(주화 제조용 금속판)이 라인에 끼어 들어가면서 20개 정도의 구리 동전이 만들어졌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이 동전은 당시 제작된 '실수의 산물'로 현재 10~15개의 동전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69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