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영하 10℃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한파도 ‘이곳’과 비교하면 따뜻한 날씨다. 최근 러시아의 영자매체 시베리아타임스는 야쿠티아 공화국 위치한 마을인 오미야콘(oymyakon)에서 열린 이색적인 마라톤 대회를 전했다. 지난 주말 이곳 오미야콘에서 극한의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마라톤 선수 출신을 포함한 총 참가자는 16명. 그러나 이중 풀코스를 완주한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사람이 거주하는 곳 중 ‘세계에서 가장 추운 마을’로 꼽히는 오미야콘은 북극점에서 3000㎞ 떨어진 시베리아에 위치한 분지로, 바이칼호수 근처에서 이주해 온 사하족 수백 여명이 지금도 살고 있다. 놀라운 것은 극한의 날씨다. 매년 이맘 때 온도가 영하 50℃까지 내려가지만 이 정도면 현지 주민들에게는 ‘나들이’ 할 날씨다. ‘세계에서 가장 추운 마을’이라는 타이틀 답게 오미야콘은 지난 1933년 영하 67.7℃를 기록한 바 있으며 지금도 영하 60℃는 쉽게 넘는다. 낚시를 하면 물고기가 물 위로 올라오자마자 얼어버리고 가축도 특수 의류를 입어야 견딜 수 있을 정도.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69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