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900372_001_20180316105801897.jpg

 

최근 독일 뤼덴샤이트 출신의 클래퍼 부부는 생후 7개월 된 칼을 데리고 바티칸으로 여행을 떠났다. 어린 칼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리는 축복을 받고싶었던 것.

이렇게 클래퍼 부부는 아기를 데리고 교황 앞에서 축복을 받는 소원을 이루게 됐지만 엉뚱한 사고 아닌 사고가 일어났다. 아기가 축복을 내리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가락을 그대로 물어버린 것. 아버지 얀이 촬영한 사진 속에는 손가락을 물고있는 칼과 깜짝 놀란듯 미소짓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재미있는 장면이 생생하게 담겼다. 어린 얀에게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인생샷'을 얻게된 셈으로 독일언론은 이에대해 '한입 공격'이라는 제목을 달아 보도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00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