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900172_001_20180315170605098.jpg

 

르네상스 전성기의 천재 조각가이자 화가로 꼽히는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1475~1564)의 작품에서 숨겨져 있던 ‘비밀의 시그니처’가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렸다.

사이언스데일리 등 해외 매체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남부에 있는 포르투알레그리 연방건강과학대학의 데이비스 디캄포스 교수는 1525년 미켈란젤로가 노년에 10년 간 친구로 지낸 여성인 비토리아 콜로나(1490~1547)를 그린 스케치에서 새로운 흔적을 찾아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00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