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75561_001_20171207171235185.jpg

 

현재 조지 왕자가 ‘평민’들과 함께 다니는 학교는 런던 시내의 유명 사립 초등학교인 토머스 배터시 스쿨이다. 남녀공학인 토머스 배터시 스쿨은 4~13세 학생이 재학 중이며 1년 학비가 1만 8000파운드(약 2600만원)에 달한다.

현지 언론은 학교 성탄연극에서 '미래의 왕'이 될 조지 왕자가 요셉 등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이라 예측했으나 결과는 정반대였다. 이같은 사실은 아빠 윌리엄 왕세손을 통해 알려졌다. 윌리엄 왕세손은 "최근 아들이 출연하는 학교 성탄절 연극을 보러갔는데 너무 재미있었다"면서 "아들은 양이었다"며 웃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75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