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23999_001_20170525155616250.jpg

 

0002823999_002_20170525155616267.jpg

 

화제의 주인공은 아들 마티 오코너(29)와 그의 엄마 주디. 이날 엄마 주디는 아들이 탄 휠체어를 밀며 연단에 올라 빛나는 MBA 학위를 손에 들고 눈시울을 붉혔다.

한 편의 영화같은 감동적인 사연은 이렇다. 학창시절 배구선수로 활약할 만큼 건강했던 마티는 5년 전 회사에서 일하다 계단에서 굴러떨어져 사지마비 장애인이 됐다. 그때 나이 24세로 앞길이 창창했던 청년에게는 사실상의 사형선고나 마찬가지였던 셈.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23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