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824017_001_20170525164117557.jpg

 

0002824017_002_20170525164117592.jpg

 

0002824017_003_20170525164117621.jpg

 

한 여성이 집으로 배달된 엽서를 받고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였다. 주인을 잘못 찾은 탓이었을까?

영국 에든버러 뉴스는 24일(이하 현지시간) 발송된지 62년이 지난 편지가 이제서야 도착했다고 전했다.

랭커셔주의 작은 마을 가스탕에 거주하는 린 하터는 자신의 생일날이던 며칠 전 아침, 우편함 속에서 여러 통의 생일 축하 카드를 꺼내 들었다. 기쁜 마음으로 카드를 확인하던 중 카드 무더기에 섞인, 약간 낯선 느낌의 엽서 한 통이 들어 있었다. 자세히 보니 2펜스 짜리 우표(약 28원)와 ‘1955년 9월 6일’이라는 우체국 소인이 찍혀 있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824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