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I_20160615173052.jpg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앞둔 가운데 탈퇴 우려가 완화되면서 유럽의 주요 증시가 큰 폭으로 뛰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런던 국제증권거래소(ISE)에 상장된 시가총액 상위 100곳의 우량주식으로 구성된 지수)는 직전 거래일 종가보다 3.04% 상승한 6,204.00으로 마감했다.

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시가총액 상위 30개곳의 주식으로 구성된 지수)는 3.43% 증가한 9,962.02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파리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시가총액 상위 40곳의 우량주식으로 구성된 지수)는 3.50% 올라간 4,340.76에 각각 장을 끝냈다.

범(汎) 유럽 증시 지수로 볼 수 있는 ‘유로(EURO) STOXX 50지수’(유럽 내 대표기업 50곳의 주식으로 구성된 지수)는 3.29% 증가한 2,942.88을 기록했다.

브렉시트 여부를 가리는 투표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이날 증시는 무엇보다 반대 여론의 증가가 투자자들에게 안도감을 가져다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아울러 금융시장 불확실성의 해소 기대에 맞물려 은행 등 금융 분야 주가가 크게 올랐다.

런던 증시에서 바클레이즈 주가가 6.70%, 로이즈뱅킹그룹 주가가 7.61% 각각 올랐다.더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그룹 주가는 7.02% 뛰었다.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도 도이체방크 주가가 5.89% 올랐다.또한,폴크스바겐과 RWE 주가가 각기 5.05%,5.59% 상승하며 지수를 밀어올렸다.

한편 브렉시트 우려가 완화되면서 국제유가도 이날 2% 이상 상승했다. 직전 거래일인 지난 17일 7거래일 만에 반등한 데 이어 상승 곡선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