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오른쪽 순으로 보세요.






파출소에 여자가 찾아오는데 여자는 자신이 살해당할거라고 말합니다.
그러자 탁자위의 컵이 흔들리기 시작하고 꼬마가 나타납니다.
그 꼬마가 보여주는 비디오테이프.





갑자기 경관이 씨익 웃네요. 여기까지 오프닝





이 쥔공녀는 도서관에서 한 남자와 풋풋한 로맨스를 시작하고
공부하느라 바쁜 남자를 위해 매일 도시락도 싸주고 지극정성입니다.





행복한 쥔공녀 앞에 그 꼬마가 다시 나타납니다.






남자와 전화 통화를 하는 중에 전화가 끊깁니다.
혹시 집 앞에 와있나 싶어 기대에 부풀어 문을 열어봅니다.




복도 끝. 그 꼬마가 서있고 어느새 현관문앞까지 온 꼬마가 영상을 보여주네요.





그 영상이 현실이 됩니다.






계속 꼬마가 따라다니는 환영이 보입니다.
그래도 남자 집에 가서 도시락은 꼭 놓고 오는데
꼬마가 아르바이트하는 가게까지 찾아옵니다.





이제는 캠코더대신 티비영상으로 보여줍니다.
남자에게 무슨일이 생긴것 같네요.

남자에게 전화를 걸고 있는데 어디선가
"이봐..이봐.." 라는 소리가 들립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티비 속에 그 아이가 보이네요.





남자가 칼로 위협당하는 장면을 보여줍니다.
놀란 쥔공녀는 바로 남자에게 전화를 한 뒤 집으로 갑니다.





당분간 오지말라는 남자의 메세지.
서둘러 돌아가려는데 한 여자가 들어옵니다.
급히 벽장속에 숨은 쥔공녀는 비디오 속 여자의 등장에 무서워하고 있네요.





쥔공녀는 사법고시를 하는 남자의 스토커 규제법해설책을 보고있네요.






남자를 찾으러 가던중 만난 꼬마아이의 비디오를 통해
도서관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황급히 찾아갑니다.






드디어 남자를 만났습니다.
비디오에 대해 자세히 설명 할 새도 없이 그 여자가 나타났네요.
서둘러 도망가려는데 남자는 꿈쩍도 않습니다.





스토커는 바로 쥔공녀였네요.

망상에 사로잡혔던거지요.
칼에 머리를 다친 남자는 여자친구와 도서관으로 도망을 갑니다.
쥔공녀가 싸이코패스라 느꼈기 때문이겠죠.




이상 기묘한 이야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