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46 댓글 0
방심하는 사이 AIDS 증가…피임과 성병예방 동시에 해야

- 들뜨기 쉬운 연말, 응급피임약 처방 폭증
- 연말 파티 시즌, 이중피임이 필요한 진짜 이유
- 남성은 콘돔, 여성은 먹는 피임약의 이중 피임이 안전

어느덧 송년회 등 연말 파티 시즌이 다가왔다. 과도한 음주의 영향인지, 여름 휴가철 다음으로 응급피임약 처방이 많은 때가 바로 이 때이기도 하다. 그런데, 뜨거운 청춘들의 연말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소식이 있다. 젊은 AIDS 환자가 소리 없이 크게 늘고 있다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의 12월 1일 발표에 따르면, AIDS에 새롭게 감염된 환자 수가 올해 1~10월에 벌써 1000명을 넘어서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2000년 내국인 신규 감염환자 수 219명에 비하면 5배 가량 늘어난 것이고, 특히 성생활이 활발한 2030이 신규 감염의 절반 넘게 차지했다. 아직 10대인 15~19세 감염증가율도 20.6%로 20~24세 증가율 14.9%보다 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이전에는 원하지 않는 임신을 피하고자 피임을 생각했다면, 이제는 AIDS 등 성 감염 질환도 예방하기 위한 피임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따라서 남성은 콘돔으로, 여성은 정확한 방법으로 복용하면 99%의 피임 성공률을 보이는 피임약으로 각자 피임을 하는 이중피임이 기본 피임으로 자리 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형희선 위원은 피임하면 보통 콘돔을 떠 올리기 쉬운데, 콘돔 또한 사용법을 숙지하지 못할 경우 피임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콘돔의 피임 성공률은 평균적으로 85%에 그치기 때문이다. 여성의 배란 예상기간에 콘돔을 쓰지 않았거나 사용했더라도 그 효과가 미심쩍을 때, 여성이 별도의 피임을 하고 있지 않았다면 응급피임약을 복용해야 한다.

응급피임약은 복용 시점에 따라 피임 효과가 다르게 나타나지만, 응급피임약의 피임성공률도 평균적으로 약 85%에 그쳐 신뢰할만한 피임법이라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여러 차례 반복해 복용할 경우에는 호르몬 불균형이 심해져 피임효과가 더 감소될 수도 있고, 부정기적 출혈도 더 많이 일어나는 경향이 있다. 또한 응급 피임약은 먹는 피임약의 10배에 달하는 고용량의 호르몬을 함유하고 있어 복용시 메스꺼움이나 구토, 두통, 피로 및 불규칙한 출혈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형희선 위원은 “응급피임약은 반드시 필요할 경우에만 한해 산부인과 전문의로부터 처방을 받아 복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를 통해 응급피임약의 정확한 복약지도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문의로부터 이후 지속적으로 실천 가능한 계획적인 피임법에 대한 상담까지도 함께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먹는 피임약을 처음 복용할 때는 생리 첫날부터 복용을 시작해 매일 정해진 시간에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한달치 약을 복용한 후 복용을 쉬는 휴약기 중에 생리가 시작되며, 생리가 아직 끝나지 않았더라도 약의 종류에 따라 4~7일로 정해진 휴약 기간이 지나면 새 포장의 약을 복용 시작하는 것이 피임약을 복용하는 올바른 방법이다. 그러나 첫 복용 시점이 이미 생리 시작 후 3~4일 이상 지나버린 경우라면, 피임약 복용을 시작한 첫 2주 정도는 다른 피임방법도 병행해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72 아기 쌍둥이들의 활동량 .gif 1 디렉터스 2021.10.13
571 뱃속에서부터 싸우는 쌍둥이들 행운나무 2021.10.10
570 뱃속에서 엄마와 하이파이브하는 아기 .gif 불타는청춘 2021.10.08
569 양막이 터지지 않은 상태로 태어난 아기 1 아기나무 2021.10.04
568 아기 머리에 있는 숨구멍 .gif 1 제한시간 2021.08.15
567 네쌍둥이를 임신한 여성의 배 1 번지점프 2021.02.28
566 임신한 시각장애인... 1 꽃바구니 2021.02.23
565 아내가 임신하면 남편이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것 1 주주전설 2021.01.29
564 만삭 임산부가 잘때 태동으로 인한 배 모습 철인남후 2021.01.18
563 부모님 키로 알아보는 자식의 기대 키 그알싶 2020.09.21
562 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인턴제 참가자 모집 무한걸스 2017.11.29
561 인공임신중절 의료인 처벌 형법 개정 및 피임 실천 대책 필요 보그 2017.11.28
560 국토부 “공동주택 입주 즉시 어린이집 가고 주차장은 유료 개방 가능해져” 퀵크린 2017.04.07
559 밸런타인데이, 이벤트 베이비 피하려면 피임 미리 꼭 챙겨야 퀵크린 2015.02.11
558 건강하고 똑똑한 아기 갖기 위한 2015년 임신 계획 동수 2015.02.09
557 교육부, “3월 취학 예정 어린이, 예방접종 마치고 입학 하세요” 톰보이 2015.01.27
556 서울시, 태백→서울 100km ‘청소년 국토순례’ 23일 출발 동수 2015.01.23
» 방심하는 사이 AIDS 증가…피임과 성병예방 동시에 해야 동수 2014.12.18
554 30대 이상 짝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기회 사라져 동수 2014.12.11
553 20·30대 가임기 여성 100명 중 3.8명 월경 없거나 적어 Brrrr 2014.10.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