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58 댓글 3

인터넷 사기가 기승을 펼치다 못해 구매자를 조롱하는 문자까지 보내고 있다.

대구에 사는 가정주부 A(36)씨는 올해 여름 폭우가 잇따르면서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에서 제습기를 사려다 황당한 일을 겪었다.

판매자 정모(27)씨와 전화통화를 하고 문자로 택배 송장번호까지 받은 뒤 정씨의 계좌로 20만원을 입금했지만, 정작 배달된 물건은 모텔 곽티슈였다.

전화를 걸어 따져 물으려는 A씨에게 정씨는 "술 한 잔 산 걸로 생각하라"는 문자를 보낸 뒤 번호를 없애고 자취를 감췄다.

인터넷 거래 사이트를 자주 이용하는 회사원 B(32)씨도 내비게이션을 구매했지만 다음날 도착한 물품은 야구 모자였다. B씨는 경찰에서 "'이젠 사기를 당한 게 실감이 나느냐'고 묻는 정씨의 문자를 보고 기가 막혔다"고 전했다.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인터넷 거래 사이트에서 제습기, 타이어 휠 등을 판다고 속인 뒤 다른 물건을 보내는 수법으로 A씨 등 200여명으로부터 38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상습사기)로 정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정씨는 사기 피해자들에게 '당신이 나를 잡을 수 있을 것 같은가', '사기당하고 밥은 먹고 다니느냐'는 등의 '조롱 문자'를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문자를 보낸 이유에 대해 정씨는 경찰에서 "피해자들이 내게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계속 묻는 것에 짜증이 났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421 ‘헌혈’ 좋은 일 하다 매년 2천명 이상 다친다 5 MINI`s 2011.08.31
15420 박근혜 "무상급식 시장직 걸 사안 아니었다" 10 천리신성 2011.08.31
15419 성희롱 발언한 '강용석 제명안' 국회본회의 부결 9 무지티 2011.08.31
15418 고대 성추행 사건, 가해자가 오히려 피해자. 14 Colony11 2011.08.31
15417 이번에 표준어로 인정된 39개 항목들(짜장면 등) 6 삶의탈출 2011.08.31
15416 한명숙, 한나라당 누구와 붙어도 '압승' 3 루시오라 2011.08.31
15415 대구육상선수권, 외신 기자들이 머무는곳 6 강냉이소풍 2011.08.31
15414 “정신 차리라” 친누나에 주먹날린 50대 ‘철부지’ 1 구름많은하늘 2011.08.31
15413 50대 이혼 부부의 석연찮은 죽음 여우비의사랑 2011.08.31
15412 동해 고래상어 죽은채 발견, 무게만 2톤..."정말 거대하네" 하이쿠키 2011.08.31
15411 원인미상 폐손상, 가습기 살균제 때문인 듯 5 귀여운엄지 2011.08.31
15410 헌재 “정부, 위안부 피해자 방치는 위헌” 4 행복은나의것 2011.08.31
15409 "교사들, 체벌금지 후 학생태도 나빠졌다 인식" 3 휘테르 2011.08.31
15408 고대 의대생, 피해자 주제 설문…조사 응한 친구들에 배신감 날씨맑음 2011.08.31
15407 OECD 회원국 근로 시간 7 사토라레미자 2011.08.31
15406 선망의 대상이 되는 직업이 대형교회 목사? 길라이 2011.08.31
15405 짜장면’도 표준어 됐다 4 얼그레이 2011.08.31
15404 성폭행 신고 여성 살해 시도 40대 영장 4 벤토벤토 2011.08.31
15403 요즘 이뤄지고 있는 新 언론통제 7 산들바람~ 2011.08.31
15402 진중권 "하나님부터 감방 가겠네. 독생자 주셨으니" 6 깡아닌데요 2011.08.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90 3491 3492 3493 3494 3495 3496 3497 3498 3499 ... 4266 Next
/ 4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