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 타던 콩콩이, 겨울 난로에 데워먹던 도시락~

조금씩 잊혀지는것들! 아쉽기두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