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과장되긴 했지만 씁쓸하기도 하고

 

섬뜩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