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8시 뉴스'에 가슴이 노출된 체 보도돼 피해를 입은 여성이 SBS와 CJ미디어를 상대로 총 1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 모씨는 “자신의 신체 일부가 노출된 화면을 내보내 피해를 입었다”며 SBS컨텐츠허브와 CJ미디어를 상대로 총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SBS는 지난 7월 31일 '8시 뉴스'에서 ‘해수욕장 인산인해’라는 뉴스를 보도하며 해운대 해수욕장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당시 스케치 영상 속에는 물놀이를 하던 한 여성의 가슴이 노출된 체 여과 없이 방송돼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SBS는 노출 장면을 근접 촬영해 누구나 신원을 알아볼 수 있게 하는 등 편집상 중대한 과실로 피해를 유발시켰다”며 “해당 방송이 나간 후 인터넷 악성 댓글과 주변인들의 연락 등으로 밤잠을 못자고 급성 스트레스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또 “케이블 방송 ‘tvN’을 운영하는 CJ미디어 역시 ’가장 많이 본 뉴스‘ 코너를 통해 내용과 상관 없는 해당 뉴스화면을 내보내 선정성을 자극했다”며 “두 회사는 이 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급성 후두염의 치료비와 위자료 등 1억원을 배상하라”고 청구했다.

한편, 논란 당시 SBS는 즉각 문제 부분을 삭제하고 “KNN의 방송화면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