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치 교육 업체를 운영하는 한 기업인이 최근 트위터에서 ‘아내가 입학사정관’이라며 지인에게 대입 특혜를 약속하는 듯한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13일 스피치 교육업체인 A사 김모 대표는 지난 8일 저녁 지상파 방송국의 B아나운서에게 보낸 트위터 메시지에 “형 혹시 연세대 수시 접수하면 연락해주세요. 집사람이 입학사정관이니 후배 덕 좀 보시죠”라고 적었다.

아나운서 출신인 김 대표는 대입 면접 요령 등에 관해 언론에 글을 기고해 학원가에서도 인지도가 있다.

이 글은 네티즌들이 김 대표의 트위터 캡처 화면을 온라인 게시판에 올리며 빠르게 퍼지고 있는데 ‘어떤 특혜를 준다는 것이냐’ ‘아내가 입학사정관이란 점을 과시하다니 어이가 없다’ 등의 비판 댓글이 붙고 있다.

연세대는 이와 관련해 김 대표의 아내인 모 입학사정관을 수시 등 모든 입시평가 전형에서 업무를 정지한다고 밝혔다.

학교 입학처 관계자는 “실제 부정한 청탁이 이뤄진 사실은 없었으나 입시 공정성의 훼손을 방지하고 입학사정관제의 신뢰성을 지키고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대학 측은 이 입학사정관의 징계 여부 등 사안은 앞으로 열릴 교무처 인사위원회의 결정에 맡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대표는 현재 연락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제가 된 트위터 메시지의 수신자인 B아나운서는 “해당 글을 읽지 못했다. 김 대표가 방송계 후배는 맞지만 그 글은 내 의지와 전혀 관계없이 올라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아들이 이번에 해당 학교에 시험을 치지만 입학사정관제 대상은 아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