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를 들고 학원에 침입해 돈을 뺏으려던 강도가 사정을 들어준 피해자에게 감복을 받아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고심끝에 불구속 처리했다.

13일 울산 중부경찰서는 학원에 흉기를 들고 들어가 학원장을 다치게 하고 금품을 뺏으려 한 혐의(강도상해)로 조모(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10일 오후 3시쯤 중구에 있는 한 영어학원에 들어가 상담을 받는 척하다 학원장 우모(29·여)씨에게 갑자기 흉기를 들이댔다.

코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은 우씨는 기절한 척 바닥에 쓰려졌다가 조씨가 당황해 머뭇거리자 일어나 “나에게 왜 이러냐”며 조씨를 의자에 앉혔다. 그리고 우씨는 조씨의 사정을 들어주기 시작했다.

경찰은 독실한 종교인인 우씨가 종교책을 꺼내놓자 한때 종교생활을 했던 조씨가 지난해 이혼하고 직장 없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일을 저지르게 된 경위를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우씨가 자신의 말을 들어준 것에 고마움을 느끼며 용서를 빌었다. 우씨는 오히려 종교 노래가 담긴 MP3를 조씨 손에 쥐여주고 돌려보냈다.

하지만 조씨는 20분도 채 되지 않아 학원으로 돌아와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나를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사정했고, 우씨가 신고하지 않자 스스로 수화기를 들고 112를 눌렀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생활 30년 만에 이렇게 드라마 같은 일은 처음”이라며 “강도상해는 무거운 죄이긴 하지만 진술이 서로 일치하고 우씨가 처벌을 원치않아 불구속 기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민트화분 2010.09.13 21:42
    한순간의 실수 였지만 앞으로 열심히 살기를...
  • 프리티훼이스 2010.09.14 01:35
    큰 일 안생기고 저정도에서 마무리 되서 다행이네요 ..
    여자분이 되게 침착하신듯
  • 아이런 2010.09.14 01:35
    ㅇㅇ 강도짓할만한 사람이 아닌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238 강남 아파트촌 `억대 고액과외방' 첫 적발 1 안젤로맨 2010.09.13
9237 전직 대통령 예우 더 좋아진다 5 호롱불 2010.09.13
9236 이광재 강원지사, 선거공약서 '최우수' 3 가리워진길 2010.09.13
9235 남북 `이산가족 실무접촉' 17일 개성서 개최 세상사는이야기 2010.09.13
9234 "아내가 입학사정관...덕 좀 보라" 특혜암시 트위터 글 논란 피곤열매 2010.09.13
9233 "북에 쌀5천톤 지원" 등 제의...5·24조치 수정 불가피 잘될거야빠샤 2010.09.13
9232 시국선언 공무원-교사 전원 유죄 날내버려둬 2010.09.13
» “내 얘기 들어줘서 고마워요” 강도, 피해女에 감복받아 자수 3 따뜻한노래 2010.09.13
9230 ‘위암 아내 잃은’40대 가장,마창대교 아들과 투신자살 4 아.이.고 2010.09.13
9229 "감히 어깨를…" 美軍, 지체장애인 집단폭행 예지력짱 2010.09.13
9228 국방부, '천안함 보고서' 발간.."어뢰 피격" 1 속고속이는 2010.09.13
9227 천안함 최종보고서로 새로 드러난 사실들 속고속이는 2010.09.13
9226 MB "대기업 때문에 中企 안돼 2 이잉? 2010.09.13
9225 “소는 누가 키워?” 교회 가는 부인에 마취총 발사 3 하늘콘콘 2010.09.13
9224 피의자 머리채 잡고 무릎·소파에 '쾅쾅' 6 졸리니까 2010.09.13
9223 평택 A고교 여학생 생리검사 '물의' 4 여러말말고 2010.09.13
9222 행사 도우미 `나체쇼 방불` 과다 노출… 학부모 `원성` 3 카피캣 2010.09.13
9221 폭력 경찰 내부고발자 '이상한 파면' 1 론도 2010.09.13
9220 논란속의 강연 `미디어의 실체` 강연자가 올린 글 3 미라이 2010.09.13
9219 한나라 진영 의원, 유명환 옹호했다 하루만에 사과 4 보통날 2010.09.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60 3661 3662 3663 3664 3665 3666 3667 3668 ... 4125 Next
/ 4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