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발표와 동일..최종보고서 시중 2만원에 판매
"스웨덴 조사팀, 좌초 아니다"



국방부는 13일 천안함이 잠수함에서 발사된 음향유도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침몰했다는 내용 등을 담은 '천안함 피격사건 합동조사결과 보고서'를 발간, 공개했다.

지난 5월20일 조사결과 발표 이후 4개월여 만에 발간한 보고서의 핵심 내용은 당시 발표와 동일한 것으로 자세한 시뮬레이션 자료 및 관련사진 등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보고서는 천안함이 "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충격파와 버블효과를 일으켜 선체가 절단되고 침몰했으며 수중 폭발지점은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라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 사용되는 고성능 폭약 250㎏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보고서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함정 침몰사고 분석틀인 비(非)폭발과 외부폭발, 내부폭발로 구분해 분석했으며 비폭발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하는 '좌초' 가능성을 배제했다.

보고서는 "우현 프로펠러 변형 분석 결과 좌초됐을 경우에는 프로펠러 날개가 파손되거나 전체에 긁힌 흔적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손상이 없어 5개 날개가 함수 방향으로 동일하게 굽어지는 변형이 발생했다"며 "스웨덴 조사팀은 이 같은 변형은 좌초로 발생할 수 없고 프로펠러의 급작스런 정지와 추진축의 밀림 등에 따른 관성력에 의해 발생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또 외부폭발 유형을 수상폭발(순항.탄도미사일), 기뢰폭발, 어뢰폭발, 육상조종기뢰(MK-6) 폭발 등으로 구분해 미국과 한국의 조사팀이 분석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시하는 한편 미국과 영국, 한국 조사팀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 어뢰에 의한 폭발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특히 한국 조사팀은 수심 7m에서 TNT 300㎏의 폭발력에 의해 침몰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수심 6m에서 TNT 250㎏, 수심 7m에서 TNT 300㎏, 수심 7~9m에서 TNT 360㎏의 폭약이 각각 폭발했을 때 천안함 절단면과 유사한 폭발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측은 좌현 3m, 수심 6~9m에서 TNT 200~300㎏ 정도의 폭발로 천안함이 침몰한 것으로 판단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한국과 미국의 시뮬레이션 결과를 종합해보면 천안함은 수심 7m에서 TNT 300㎏에 상당한 폭약이 폭발해 침몰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뢰에 사용되는 고성능 폭약은 HMX, RDX, TNT 등의 혼합 비율에 따라 TNT보다 1.4~2배 정도 폭발력이 크다"며 "복한에서 제조, 사용 중인 고성능 폭약 250㎏ 규모의 'CHT-02D' 어뢰의 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했다는 기존 조사 결과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기뢰폭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수중 폭발을 일으키는 비접촉식 계류기뢰의 설치가 사고해역의 조류로 인해 사실상 불가능하고, 육상조종기뢰(MK-6)도 1977년에 설치했다가 재작년에 수거한 데다 천안함을 절단할 수 있을 정도의 폭발력이 없다는 이유로 배제했다.

이번 발간된 것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사실상 '최종 보고서' 성격으로, 천안함 선체와 사고해역에서 발견한 북한제 어뢰추진체에 흡착된 비결정 산화알루미늄이 동일한 성분으로 수중폭약의 폭발재라는 기존 발표 내용을 재확인했다.

천안함 생존자들이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인접한 경비구역에서 정상적인 항로로 운항하다가 당했고, 순간적으로 함정이 절단된 점 등을 고려해 침몰원인을 어뢰에 의한 폭발로 인식했다는 생존 장병들의 진술한 내용도 자세히 소개했다.

사고 직후 천안함 최원일 함장은 직속상관인 22전대장인 이원보 대령에게 "어뢰 같다"는 내용으로 통화했고, 통신장 허순행 상사는 레이더기지 당직병과 "어뢰 피격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으로 교신했다.

결정적 증거인 어뢰추진체 부품에 쓰인 '1번' 표기 잉크의 원료를 정밀 분석했지만 대부분의 국가에서 유사한 원료를 사용해 제조국을 식별할 수는 없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북한의 잠수함(정)이 공해상을 우회해 침투한 것으로 추정한 것은 NLL을 직선으로 관통할 경우 거센 조류의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었고, 당시 북한 잠수함(정)이 수중에서 어뢰를 발사하는데 조류의 영향이 크지 않았을 것으로 분석했다.

천안함 최종보고서는 한글판이 189페이지, 영문판이 313페이지이며 사건개요, 침몰요인 판단결과, 분야별 세부분석 결과, 결론, 부록 등 5장으로 구성돼 있다.

합동조사단에 참여한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 4개국의 조사팀장이 조사 결과에 동의한다고 자필로 서명했으나 3명의 조사팀이 일주일간 방한해 조사한 러시아 조사단의 조사결과는 포함되지 않았다.

국방부는 보고서를 국회와 정당, 각 언론기관, 연구소 등에 배포하고 일반인도 볼 수 있도록 시중에서도 2만원에 판매키로 했다. 천안함 사고 원인에 대해 일각에서 제기한 의혹을 해명하는 내용으로 '천안함 피격사건의 진실'이란 제목의 32페이지짜리 만화도 제작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249 숙대 여성 1호 ROTC 대학 선정 이대 탈락 2 작은입맞춤 2010.09.14
9248 MB,영부인 아침마당 출연 70분간 진솔한 이야기 4 따뜻한곳으로 2010.09.14
9247 부천 버스폭발, 목격자 "'펑' 폭발음에 연기나고 승객 대피" 그러지에 2010.09.14
9246 가슴노출 방송사고 피해자 "1억 배상하라" 4 file 돌고래날개 2010.09.14
9245 MB정부, 北에 쌀 대신 햇반 지원 검토 5 금벅지 2010.09.14
9244 MB 외아들 이시형씨, 큰아버지 회사 '다스'에 근무 file 평화와안녕 2010.09.14
9243 천안함 의혹 제기하면 색깔론자?…軍, 제작만화 논란일 듯 4 엘그란디테 2010.09.14
9242 여야 의원 70% "평생연금 폐지 반대" 4 격한감동 2010.09.14
9241 기간제 교사가 여고생 수명에 '성추행' 1 후와후와 2010.09.14
9240 "강간은 하나의 경력"…고삐 풀린 10대 성범죄 3 새해 BOOM UP 2010.09.14
9239 뻔뻔한 회초리 교장 "친인척 없는 사학 없다" 3 바람구름달 2010.09.14
9238 울산서 교장이 초등생 성금으로 교사들과 회식 5 맑은날엔 2010.09.14
9237 북 “남한 쌀 받는 것은 적의 쌀 빼앗는 것” 1 나이원 2010.09.14
9236 日 "한국처럼, 차라리 IMF가 왔으면..." 2 뭉크크 2010.09.14
9235 "통일비용 최소 3500조원 든다" 4 지레인 2010.09.14
9234 투명 유리문의 위력, 방심하다 큰코 다친다 1 곰백마리 2010.09.14
9233 승진에 눈 멀어 초등생까지 현행범 처리 2 차카게살자 2010.09.14
9232 국회의원이 진짜 神의 직업?…퇴직연금 매년 11% 인상 5 비단향꽃 2010.09.13
9231 김무성 "천안함 음모론은 친북적 작태" 3 퓨어한인생 2010.09.13
9230 천안함 침몰 '아직 풀리지 않는 3대 의혹' 3 니님은어디에 2010.09.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61 3662 3663 3664 3665 3666 3667 3668 3669 3670 ... 4128 Next
/ 4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