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사회, 사정과 연결할 생각없어"- 대기업 총수와 조찬간담회]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대기업 때문에 중소기업 안 되는 건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과 가진 조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지금 우리 사회가 잘 되는데, 서민들의 생활이 개선이 안되고 대기업· 중소기업 격차 벌어지고 있다"며 "대기업 때문에 중소기업 안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격차가 벌어지면 갈등이 심해지고 기업 환경을 악화키길 수 있다"며 "열심히 해서 돈 버는 것도 자기들만 살려고 한다는 생각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시점에서 상대를 살피고 이해하고, 힘 있는 사람 가진 쪽에서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집권 하반기 국정운영 기조인 '공정한 사회'와 관련 "요즘 우리 사회가 불공정이 많다"며 "외교부 특채 뽑는 데에 문제도 있었지만 여러 곳의 불평등 바꿔보자. 그래야 선진사회 되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정과 연결되는 것 아니냐는데, 나는 그런 생각 추호도 하지 않는다"며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은 본인이 공정 사회와 맞지 않기 때문에 그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는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 "나는 정치에 무슨 생각이 있어서 그런 게 아니고 아직도 생각하면 기업 마인드지, 정치 마인드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 관계도 공정한 사회에 걸맞느냐, 공정한 거래냐, 한번 생각해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서로 동반성장하자고 하지만 모든 걸 규정이나 법으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어느 정도까지 필요한 거는 하겠지만 대기업·중소기업 동반 성장하는데 강제로 규정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제로 규정하는 것은) 기업의 창의력을 떨어뜨리고 의욕을 낮출 수 있다"면서 "인식을 바꿔서 기업문화를 보다 전향적으로 생각해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대기업 이미지도 국가에 기여하는 것에 비해선 우리 사회가 너무 인색하다"며 "그러나 인식을 바꾸려면 기업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여러분께 부탁의 말이 있다. 경제회복이 되면서 지금 정부가 가장 고충을 느끼는 것은 서민들의 일자리 창출이 안 된다는 것"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이 동반성장함으로써 중소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게 하자"고 요청했다.

이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간 만남은 지난 1월15일 '투자 및 고용확대를 위한 30대 그룹'간담회 이후 약 8개월만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회장과 정 회장 외에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민계식 현대중공업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석채 KT 회장,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또 정병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과 윤증현 기획재정부,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