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가 12일 단독 입수한 동영상에는 문제의 폭행 당사자인 김모 순경이 택시비 문제로 파출소에 끌려온 A(19ㆍ고3)군을 폭행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2월 16일 새벽, 경기 포천시의 한 파출소. 소파에 앉은 채 이야기하던 A군의 멱살을 김모 순경이 왼손으로 잡아 순식간에 바닥에 쓰러뜨렸다. A군은 쓰러지면서 탁자에 등과 어깨를 부딪혔지만 김 순경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소파에 앉은 A군의 머리채를 오른손으로 잡아 얼굴 부분을 A군의 무릎과 소파 등에 8, 9회 내리찍었다. 택시기사가 김 순경의 손을 잡아 만류하려고 했지만 막지 못했다. A군은 괴로운 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었다.

동영상이 찍힌 2분31초 중 1분22초간 김 순경은 A군에게 10여 회 폭력을 행사했다. 김 순경은 전화를 하려고 테이블로 다가가는 A군의 멱살을 다시 잡아 또 한 번 넘어뜨렸다.

폭행을 당한 A군은 포천시내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신 후 택시를 타고 집이 있는 포천 송우리까지 왔다. 그러나 A군은 택시비 2만2,000여원이 없어 나중에 주겠다고 버텼고, 이를 참지 못한 택시기사가 A군을 파출소로 데리고 왔다. 경찰은 A군에 대해 무임승차 혐의로 즉결심판에 넘길 계획이었으나 포천서에서 훈방 처분했고, 파출소 내 음주소란으로 범칙금 5만원을 냈다.


이에 대해 김 순경은 "A군이 50대로 보이는 택시기사에게 'X새끼' 등 심한 욕설을 하고 파출소 바닥에 계속 침을 뱉어 이를 제지하기 위해 머리를 잡아 누른 것이지 무릎에 찍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미성년자는 부모 입회 하에 조사를 받아야 하고, 주취 소란자는 격리해 술이 깬 뒤 조사해야 한다는 규정은 지켜지지 않았다.

A군은 "아침에 일어날 때 온몸이 쑤시고 아팠지만 당시 술에 취해 얻어맞은 줄 몰랐고 부모님께 죄송해서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뒤늦게 폭행 사실을 안 A군은 "경찰관이 때려도 되느냐"면서 "가능하면 소송도 하고 싶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9227 강남 아파트촌 `억대 고액과외방' 첫 적발 1 안젤로맨
9226 전직 대통령 예우 더 좋아진다 5 호롱불
9225 이광재 강원지사, 선거공약서 '최우수' 3 가리워진길
9224 남북 `이산가족 실무접촉' 17일 개성서 개최 0 세상사는이야기
9223 "아내가 입학사정관...덕 좀 보라" 특혜암시 트위터 글 논란 0 피곤열매
9222 "북에 쌀5천톤 지원" 등 제의...5·24조치 수정 불가피 0 잘될거야빠샤
9221 시국선언 공무원-교사 전원 유죄 0 날내버려둬
9220 “내 얘기 들어줘서 고마워요” 강도, 피해女에 감복받아 자수 3 따뜻한노래
9219 ‘위암 아내 잃은’40대 가장,마창대교 아들과 투신자살 4 아.이.고
9218 "감히 어깨를…" 美軍, 지체장애인 집단폭행 0 예지력짱
9217 국방부, '천안함 보고서' 발간.."어뢰 피격" 1 속고속이는
9216 천안함 최종보고서로 새로 드러난 사실들 0 속고속이는
9215 MB "대기업 때문에 中企 안돼 2 이잉?
9214 “소는 누가 키워?” 교회 가는 부인에 마취총 발사 3 하늘콘콘
» 피의자 머리채 잡고 무릎·소파에 '쾅쾅' 6 졸리니까
9212 평택 A고교 여학생 생리검사 '물의' 4 여러말말고
9211 행사 도우미 `나체쇼 방불` 과다 노출… 학부모 `원성` 3 카피캣
9210 폭력 경찰 내부고발자 '이상한 파면' 1 론도
9209 논란속의 강연 `미디어의 실체` 강연자가 올린 글 3 미라이
9208 한나라 진영 의원, 유명환 옹호했다 하루만에 사과 4 보통날
Board Pagination Prev 1 ... 3613 3614 3615 3616 3617 3618 3619 3620 3621 ... 4078 Next
/ 4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