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 A고등학교가 생리통을 호소하며 조퇴나 외출을 원하는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생리검사를 해 물의를 빚고 있다.

A고교 보건교사 B씨(여)는 생리 중인 일부 여학생들의 엉덩이를 손으로 만지는 등의 방식으로 그 여부를 확인, 외출 등을 허락해 온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특히 일부 학생들은 "보건교사가 치마를 올려 보기도 한다"고 밝히고 있다.

한 학생은 지난 11일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생리현상을 눈으로 봐야만 하느냐"며 "치마를 올려 확인을 한 후 외출을 허락하는 것은 학생의 인권은 상관없다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B씨는 "생활태도가 불량하거나 상습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여학생들이 있어 검사를 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남자 교사들이 반 여학생들을 검사해 달라고 하면, 학생들의 동의를 구해 확인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일방적으로 치마를 들춰보지는 않았다"면서 "손으로 엉덩이를 만지는 정도였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도교육청은 A고교를 상대로 사실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인권침해 사례 중 하나가 아닐 수 없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체벌 금지와 두발·복장의 자유, 야간학습·보충수업 선택권, 휴대전화 소지 허용, 학교 운영과 교육정책 참여권 등을 담은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며, 조례안이 17일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시행규칙을 마련해 내년 3월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