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계양구에 사는 김선영(41)씨는 최근 등골이 오싹한 경험을 해야 했다. 초등학교 5학년에 재학중인 아이가 하교시간에 노출이 심한 행사 도우미 여성의 모습을 두 눈으로 봐야 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김씨는 '불편한 시선'을 피해 비교적 먼 코스의 하굣길을 선택했다.

김씨는 "행사 도우미들이 노출이 심한 복장을 입고 홍보 행사를 열고 있는데, 아이들에게 이 모습이 그대로 노출돼 불편하다"며 "특히 여름철에는 거의 비키니 수영복 복장으로 행사를 하고 있다. 도심에서야 이해가 가지만 주거지역에서도 이런 모습은 쉽게 볼 수 있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행사 도우미의 노출 수위가 점점 높아지면서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유흥가 밀집지역이 아닌 주택가에서도 이같은 모습을 쉽게 목격할 수 있어 단속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 8일 오후 4시께 인천 계양구 작전동 한 도로는 북새통을 이뤘다. 20대 초반의 행사 도우미가 비키니 수영복 차림으로 개업 행사를 진행한 탓이다.

학부모 김모(44)씨는 "이곳은 초등학교는 물론 중, 고등학교 학생들의 통학로여서 아이들이 볼 까 무섭다"며 "이곳에는 보는 것 처럼 아이들이 몰려와 구경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 박모(37.여)씨는 "아이 손을 잡고 지하철은 타기 위해 이 지역을 지나는 순간 얼굴이 뜨거워 지날 수가 없었다"며 "상가의 개업을 알리는 것도 좋지만 여성들이 거의 나체에 가까운 모습을 보고 있자니 청소년 성범죄가 왜 일어나는지 이유를 알 것 같다. 해도해도 너무한다"고 말했다

중학생 최모군은 "TV에서 연예인들이 춤 추는 모습을 보곤 했지만, 길거리에서 이렇게 멋있는 춤을 추는 사람은 처음"이라며 "게다가 수영장에 가서나 볼 수 있는 비키니 차림을 볼 수 있어 좋은 것 같다"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단속 규정이 없어 학부모의 원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경찰청 생활질서계 관계자는 "이에 대한 단속 규정이 없어 단속하기에 무리가 있다"며 "소음과 관련해서는 일선 구청에서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