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진영 의원이 '딸 채용 특혜' 파문으로 낙마한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옹호했다가 하루만에 사과하는 촌극을 빚었다.

진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유명환 전 장관의 잘못이 그토록 무거운 것인가?"라는 글을 올혔다. 그는 "죄많은 세상에서 도덕적으로 깨끗하게 살아간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라며 "어느 철학자가 말했듯이 '세속에 살지만 세속에 살지 않는 듯이 사는' 삶을 배워야겠습니다"라고 유 전 장관에 대한 비판을 비꼬기도 했다.

유 전 장관의 경우 자신의 딸이 외교부 5급 특채로 뽑힌 데 대해 관여했다는 것이 행정안전부 감사에서 드러났다. 유 전 장관은 이에 대해 책임을 지고 논란이 시작된 지 하루만에 불명예 퇴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 의원의 이같은 '옹호' 발언이 알려지자 진 의원 홈페이지에는 비난 글이 쇄도했다.

작성자 최연경은 "외교부 안의 애환도 있고, 당신 보기엔 아더앤더슨 쯤 다닌 그 (유 전 장관의) 따님도 잘나 보였겠지. 하지만, 절차를 통과하고, 모두가 인정한 자리가 아니었다는 것만으로도 그 따님이 10배 잘 나도 심사는 무효야"라며 "법 따위를 만든다는 사람이 어이없어서. 당신 스스로 뱃지를 떼라"고 비판했다.

작성자 정용진은 "진영 의원 완전 제정신 아니지요.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거 맞지요. 국회의원 맞나요"라고 비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진 의원은 12일 트위터와 자신의 홈페이지에 사과 글을 게재했다. 진 의원은 "제 글로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라며 "저는 유 장관을 두둔한 게 아니라 지도층의 도덕 재무장이 필요하고 이 사태를 우리 사회가 깨끗해지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뜻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글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진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비판은 멈추지 않고 있다. 작성자 권용홍은 "진 의원이 해명하는 말이 '얍삽'하다"며 "'김길태의 잘못이 그토록 무거운 것인가?'라는 말은 '젊은 청년들이 도덕적 재무장을 철저히 해야 하며, 여중생이 강간 살해당 할 수 있는 문제점 등을 견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로 올린 글'이라고 해명하는 것과 뭐가 다른지 설명 좀 해달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