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진영 의원이 '딸 채용 특혜' 파문으로 낙마한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옹호했다가 하루만에 사과하는 촌극을 빚었다.

진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유명환 전 장관의 잘못이 그토록 무거운 것인가?"라는 글을 올혔다. 그는 "죄많은 세상에서 도덕적으로 깨끗하게 살아간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라며 "어느 철학자가 말했듯이 '세속에 살지만 세속에 살지 않는 듯이 사는' 삶을 배워야겠습니다"라고 유 전 장관에 대한 비판을 비꼬기도 했다.

유 전 장관의 경우 자신의 딸이 외교부 5급 특채로 뽑힌 데 대해 관여했다는 것이 행정안전부 감사에서 드러났다. 유 전 장관은 이에 대해 책임을 지고 논란이 시작된 지 하루만에 불명예 퇴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 의원의 이같은 '옹호' 발언이 알려지자 진 의원 홈페이지에는 비난 글이 쇄도했다.

작성자 최연경은 "외교부 안의 애환도 있고, 당신 보기엔 아더앤더슨 쯤 다닌 그 (유 전 장관의) 따님도 잘나 보였겠지. 하지만, 절차를 통과하고, 모두가 인정한 자리가 아니었다는 것만으로도 그 따님이 10배 잘 나도 심사는 무효야"라며 "법 따위를 만든다는 사람이 어이없어서. 당신 스스로 뱃지를 떼라"고 비판했다.

작성자 정용진은 "진영 의원 완전 제정신 아니지요.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거 맞지요. 국회의원 맞나요"라고 비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진 의원은 12일 트위터와 자신의 홈페이지에 사과 글을 게재했다. 진 의원은 "제 글로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라며 "저는 유 장관을 두둔한 게 아니라 지도층의 도덕 재무장이 필요하고 이 사태를 우리 사회가 깨끗해지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뜻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글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진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비판은 멈추지 않고 있다. 작성자 권용홍은 "진 의원이 해명하는 말이 '얍삽'하다"며 "'김길태의 잘못이 그토록 무거운 것인가?'라는 말은 '젊은 청년들이 도덕적 재무장을 철저히 해야 하며, 여중생이 강간 살해당 할 수 있는 문제점 등을 견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로 올린 글'이라고 해명하는 것과 뭐가 다른지 설명 좀 해달라"고 꼬집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227 강남 아파트촌 `억대 고액과외방' 첫 적발 1 안젤로맨 2010.09.13
9226 전직 대통령 예우 더 좋아진다 5 호롱불 2010.09.13
9225 이광재 강원지사, 선거공약서 '최우수' 3 가리워진길 2010.09.13
9224 남북 `이산가족 실무접촉' 17일 개성서 개최 세상사는이야기 2010.09.13
9223 "아내가 입학사정관...덕 좀 보라" 특혜암시 트위터 글 논란 피곤열매 2010.09.13
9222 "북에 쌀5천톤 지원" 등 제의...5·24조치 수정 불가피 잘될거야빠샤 2010.09.13
9221 시국선언 공무원-교사 전원 유죄 날내버려둬 2010.09.13
9220 “내 얘기 들어줘서 고마워요” 강도, 피해女에 감복받아 자수 3 따뜻한노래 2010.09.13
9219 ‘위암 아내 잃은’40대 가장,마창대교 아들과 투신자살 4 아.이.고 2010.09.13
9218 "감히 어깨를…" 美軍, 지체장애인 집단폭행 예지력짱 2010.09.13
9217 국방부, '천안함 보고서' 발간.."어뢰 피격" 1 속고속이는 2010.09.13
9216 천안함 최종보고서로 새로 드러난 사실들 속고속이는 2010.09.13
9215 MB "대기업 때문에 中企 안돼 2 이잉? 2010.09.13
9214 “소는 누가 키워?” 교회 가는 부인에 마취총 발사 3 하늘콘콘 2010.09.13
9213 피의자 머리채 잡고 무릎·소파에 '쾅쾅' 6 졸리니까 2010.09.13
9212 평택 A고교 여학생 생리검사 '물의' 4 여러말말고 2010.09.13
9211 행사 도우미 `나체쇼 방불` 과다 노출… 학부모 `원성` 3 카피캣 2010.09.13
9210 폭력 경찰 내부고발자 '이상한 파면' 1 론도 2010.09.13
9209 논란속의 강연 `미디어의 실체` 강연자가 올린 글 3 미라이 2010.09.13
» 한나라 진영 의원, 유명환 옹호했다 하루만에 사과 4 보통날 2010.09.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62 3663 3664 3665 3666 3667 3668 3669 3670 3671 ... 4128 Next
/ 4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