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초 서울 양천구 신정동 옥탑방 ‘묻지마 살인사건’을 저지른 30대 남성은 불행한 자신과 달리 행복한 가정이 있다는 것에 격분해 살인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1일 오후 2시25분께 신월동 노상에서 탐문수사 중 이 사건 피의자 윤모(33)씨를 검거해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고 12일 밝혔다.

윤 씨는 지난달 7일 오후 6시께 신정동 다세대 주택 옥탑방에 침입해 거실에서 자녀와 함께 TV를 보던 장모(42)씨의 머리를 둔기로 때리고 비명을 듣고 방에서 나온 남편 임모(42)씨의 옆구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윤 씨는 지난 5월 7일 강도강간 등으로 14년 6월의 형을 복역하고 출소한 뒤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에서 거주하며 공사현장 등지에서 일을 해왔다. 윤 씨는 사건 당일 일거리가 없자 오전 6시께부터 작업에 필요한 도구와 과일을 깎아먹던 칼이 든 배낭을 메고 양천구 일대를 배회했다.

이후 오후 5시45분께 신정동 소재 어린이 놀이터에서 막걸리 한 병을 마신 후 오후 6시5분께 놀이터 맞은 편 다가구 주택 위층에서 나오는 웃음소리를 듣고 “나는 세상을 어렵게 살고 방황하는데 다른 사람들은 행복하게 산다”는 생각에 순간 격분해 배낭에 든 둔기와 흉기를 들고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씨는 경찰조사에서 “복역 이후 세상이 많이 변해있고, 취직이 되지 않아 살기가 어려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발견 직후 당일 행적을 추궁하자 윤 씨는 범행을 순순히 자백했고 경찰은 피의자의 거주지를 수색하여 범행에 사용한 흉기, 의류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윤 씨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
    무섭네요 정말 ㅠ 아이들 충격은 어찌하라고
  • ?
    후.....
    이젠 내 집에서 목소리 새어나가게 웃지도 못하는 세상인건가요.
  • ?
    자신의 처지가 비관되면 조용한데가서 그냥 스스로 죽으면되지.
    당신같은 사람 자살하는건 아무도 안말린다며.
  • ?
    세상 참 무섭고 삭막하다.

9227 강남 아파트촌 `억대 고액과외방' 첫 적발 1 안젤로맨
9226 전직 대통령 예우 더 좋아진다 5 호롱불
9225 이광재 강원지사, 선거공약서 '최우수' 3 가리워진길
9224 남북 `이산가족 실무접촉' 17일 개성서 개최 0 세상사는이야기
9223 "아내가 입학사정관...덕 좀 보라" 특혜암시 트위터 글 논란 0 피곤열매
9222 "북에 쌀5천톤 지원" 등 제의...5·24조치 수정 불가피 0 잘될거야빠샤
9221 시국선언 공무원-교사 전원 유죄 0 날내버려둬
9220 “내 얘기 들어줘서 고마워요” 강도, 피해女에 감복받아 자수 3 따뜻한노래
9219 ‘위암 아내 잃은’40대 가장,마창대교 아들과 투신자살 4 아.이.고
9218 "감히 어깨를…" 美軍, 지체장애인 집단폭행 0 예지력짱
9217 국방부, '천안함 보고서' 발간.."어뢰 피격" 1 속고속이는
9216 천안함 최종보고서로 새로 드러난 사실들 0 속고속이는
9215 MB "대기업 때문에 中企 안돼 2 이잉?
9214 “소는 누가 키워?” 교회 가는 부인에 마취총 발사 3 하늘콘콘
9213 피의자 머리채 잡고 무릎·소파에 '쾅쾅' 6 졸리니까
9212 평택 A고교 여학생 생리검사 '물의' 4 여러말말고
9211 행사 도우미 `나체쇼 방불` 과다 노출… 학부모 `원성` 3 카피캣
9210 폭력 경찰 내부고발자 '이상한 파면' 1 론도
9209 논란속의 강연 `미디어의 실체` 강연자가 올린 글 3 미라이
9208 한나라 진영 의원, 유명환 옹호했다 하루만에 사과 4 보통날
Board Pagination Prev 1 ... 3613 3614 3615 3616 3617 3618 3619 3620 3621 ... 4078 Next
/ 4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