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 신고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파문' 





대구 여대생 납치살해사건 당시 범인의 협박 전화가 걸려온 피해자의 집에 대기하고 있던 경찰 간부가 현장에서 술을 마신 것은 물론이고 잠을 자며 코까지 곯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납치 살해된 여대생 이모(26)씨의 어머니 김모(50)씨는 1일 오전 경남 거창군 거창읍 당동마을 입구에서 실시된 현장검증을 참관한 뒤 기자들에게 "사건 발생 당일인 지난달 23일 오전 7시 46분께 금품을 요구하는 범인의 첫 협박전화가 걸려온 뒤 집으로 찾아와 대기하고 있던 수성경찰서 최모(48) 경위가 오전 11시께 소파에 앉아 1시간 가량 잠을 자며 코까지 곯았다."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또 "최 경위는 이어 오후 4시께 여경에게 5만원권 1장을 주고 소주 1병과 맥주 1병, 컵라면, 담배 등을 사오게했다."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내가 상을 차려줬고 최 경위는 여경을 시켜 사온 술과 집에 있던 소주 1병을 모두 마셨다."라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경찰측은 "최 경위는 전날 밤샘 당직 근무를 한 뒤 납치신고를 받고 곧바로 현장으로 출동, 극도로 피로한 상태여서 소파에 앉아 대기하던 중 깜박 잠이 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또 최 경위가 술을 마신 경위에 대해서는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피해자 아버지와 함께 마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경위는 사건발생 전날인 22일 오후 6시부터 수성경찰서 형사계에서 당직 근무를 하던 중 다음날인 오전 8시께 납치 신고를 접수, 곧바로 현장에 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고 경찰은 일단 유족들의 말을 근거로 자체 감찰조사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