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모 노제에서 사회를 맡아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던 방송인 김제동이 다시 한 번 가슴 절절한 추모 멘트로 시민들을 울렸다.

김제동은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노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도식 사회를 맡았다. 엄숙하고 숙연한 분위기 가운데 이뤄진 이 날 추도식에서 김제동은 진심이 담긴 애도의 말로 추도식에 모인 시민들의 눈물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지금 맞고 있는 이 비가 여러분들 마음을 모두 다 씻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는 말로 추도식의 포문을 연 김제동은 "나를 사랑하는 마음, 깨어있는 시민이 만들어가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나라, 여러분 모두가 개개인의 역사를 살리라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처럼 여러분들도 이 비를 맞고 있다"라며 "여러분들 마음마음 모두를 모아 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제동은 "벽은 허물고 물은 흐르게 하고 문은 열고 나아가서 참여해야 한다"라며 "그렇게 내딛는 발걸음 하나하나가 이 땅의 비를 적시듯, 이땅의 역사가 공평하고 누구나 함께 어깨를 걸고 연대하게 하는 것처럼 만들 것이다. 여러분의 발걸음이 포기하지 않는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 그분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제동은 "여러분들의 마음이 이곳에 있다. 정치인 노무현, 앞에서 이끌던 노무현을 기억하는 게 아니다. 함께 우리와 발을 맞추고 사진을 찍고 눈높이를 맞추고 어깨를 맞추던 동반자를 그리며 이곳에 있다"라며 "지도자를 만나는 것은 쉽지만 동반자를 만나는 것은 쉽지 않다. 오늘 여기서 그 동반자를 그린다. 위에서 듣도록 그 동반자에게 박수를 보내달라"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제동은 "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말로 추도식을 마무리했다.

김제동은 지난해 노 전 대통령의 노제 사회를 본 이후 석연치 않은 이유로 자신이 진행하던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때문에 김제동의 소속사는 "추도식에서는 식순만 읽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지만 김제동은 또다시 진심어린 애도사로 고인의 넋을 기렸다.






본인의 방송생활에 치명적인 영향이 닥쳤음에도 소신을 굽히지 않는 모습....
멋지십니다. 김제동씨 응원할게요. 멋지게 복귀해주세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