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팅으로 정보원 포섭' 女간첩 구속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진한)는 인터넷 채팅을 통해 포섭한 국내 인사들을 통해 빼돌린 기밀 정보를 북한에 보고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공작원 김모씨(36·여)와 김씨에게 정보를 제공한 서울메트로 간부 오모씨(52)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6년 2월 조선족으로 위장해 중국 후난성의 모 호텔에 취직한 뒤 인터넷 화상채팅과 메신저를 통해 알게된 오씨 등으로부터 각종 국내 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2007년 10월 자신이 근무하던 서울메트로 종합관제소 컴퓨터에 저장된 종합사령실 비상연락망, 1호선 사령실 비상연락망, 상황보고, 승무원 근무표 등 300여쪽의 기밀 문건을 빼돌려 김씨에게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김씨는 오씨에게 서울지하철 관련 문건을, 여행사 직원 장모씨(45)와 조모씨(44)로부터 경찰 등 공무원이 다수 포함된 관광객 명단을, 대학생 이모씨(29)로부터 국내 주요대학 현황 등을 받아 보위부에 보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오씨는 김씨와 2006년 5월 연인 사이로 발전, 다음해 6월 김씨가 북한 보위부 공작원이라는 사실을 알았지만, 지속적으로 김씨의 부탁을 들어준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오씨가 넘겨 준 지하철 관련 문건이 테러에 악용될 소지가 있는 국가기밀 정보로 판단하고 있으며, 현재 김씨의 추가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3월 보위부로부터 "한국에서 오씨와 이씨 등과 연계 활동하라"는 지령을 받은 뒤 탈북자로 위장해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에 도착, 이후 국내로 잠입했지만 합동신문 과정에서 정체가 발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