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발길질녀'가 결국 불구속 입건되었다.

서울지방철도청 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 20일 경기도 부천시 경인국철 소사역 구내에서 발생한 '임산부 발길질녀'에 대해 임산부의 배를 걷어찬 모(28세)씨에 대해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한 포털 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20일 오후 1호선 소사역에서 20대 여성이 만삭의 산모와 말다툼을 벌이다 배를 발로 찬 것을 목격했다는 네티즌의 글을 통해 알려진 '임산부 발길질녀'는 제2의 경희대 패륜녀 사건으로 불리며 네티즌들에게관심을 모았다.

당시 글을 올린 네티즌은 "20일 저녁 퇴근길에 지하철 1호선 소사역에 경찰과 사람들이 모여있는 모습을 발견했다.가까이 가보니 임산부가 배를 붙잡고, 몹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었다.주변 얘기를 들어보니 상대방 여성이 임신한 여성과 실랑이를 하다가 배를 발로 차버렸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당시 임산부의 배를 걷어찬 모씨는 당시 임산부가 임신한 것을 몰랐다고 발뺌을 했으나 오히려 몰지각한 여성이라며 네티즌으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