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을 배신으로'..돌봐준 은인 딸 성폭행


사업실패로 빚쟁이에게 쫓겨 다니던, 안면도 없는 자신을 돌봐준 은인의 두 딸을 수십 차례 성폭행한 '인면수심'의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충북지방경찰청은 17일 10대 자매를 성폭행한 혐의(13세미만 미성년자 강간 등)로 김모(48)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에서 사업하다가 부도가 나 수억원의 채무를 갚지 못한 채 빚쟁이들에게 쫓겨 다니다 충북 진천에서 노숙자 생활을 하던 2008년 2월 A씨를 만났다.

차량에서 끼니를 때우고 잠을 자는 김씨의 모습을 본 A씨는 측은한 생각이 들어 김씨를 자신의 집에서 생활하도록 했으나 이것이 화근이 됐다.

김씨는 A씨가 아침 일찍 출근해 밤늦게 귀가한다는 점을 악용, "공부를 가르치겠다.", "함께 놀아주겠다."라고 속이며 지난달 말까지 1년6개월간 A씨의 두 자매를 수십 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두 자매가 다니는 학교운영위원장으로부터 피해 사실을 듣고 김씨를 긴급체포해 자백은 받은 뒤 구속했다.

경찰은 "두 자매도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면서 "시민단체와 연결해 보호하고 있으며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