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 아주머니에 욕설 퍼부은 '경희대 패륜녀'사건 일파만파…진실 혹은 거짓 공방도  




경희대 여대생이 학교 환경미화원 아주머니에게 욕설을 퍼부었다는 '경희대 패륜녀 사건'이 포털사이트에 공개되면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 사건은 15일 포털사이트 네이트 게시판에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이 발단이 됐다.

이 누리꾼은 '경희대 학생에게 어머니가 봉변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경희대에서 환경미화원으로 일하고 있는 자신의 어머니가 이 학교 여학생에게 욕설과 막말을 들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따르면 문제의 사건은 13일 경희대 건물 내 화장실과 여학생 휴게실에서 발생했다. 학교 환경미화원인 누리꾼의 어머니는 화장실에서 세면대 청소를 하던 중 한 여학생이 먹다 남긴 우유를 두고 다른 쓰레기만 치웠다.

그러자 세면대 앞에서 화장을 고치던 이 여학생이 아주머니를 향해 "아줌마, 이거 왜 안 치워. 이런 것 치우는 게 아줌마 일이잖아요"라고 소리를 질렀다는 것.

아주머니가 "우유가 많이 남은 것 같아서 그랬다"고 하자 이 여학생은 "재수없다"며 막말을 한 뒤 여학생 휴게실로 들어갔다고 이 누리꾼은 게시글에서 주장했다.

이에 아주머니가 억울함을 느껴 여학생 휴게실로 들어가 따지자 여학생은 "이 여자 미친 것 아니냐"며 아주머니를 향해 '미친 X' 등 입에 담지 못할 심한 욕설을 퍼부었다고 누리꾼은 주장했다.

이에 실제 경희대녀라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판에 올라온 가운데 네티즌의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어 17일 새벽, 당시 현장 상황의 일부를 녹음한 것이라는 음성 파일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 지고 있다.

이 파일에는 여학생이 아주머니를 향해 '미친 X' 등 욕설을 퍼붓고 "진짜 맞고 싶냐" "이거 치우고 꺼져" 등 험한 말을 내뱉는 소리가 녹음되어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어머니 나이 또래의 아주머니에게 무슨 짓이냐" "좋은 학교 다니면 뭐하냐, 인성교육이 전혀 안 됐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이 사건의 여파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게시글이 거짓이라는 주장도 재기 되고 있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