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국민참여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7일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가 자신을 비방한데 대해 "선거 시기라고 해서 야당 후보를 비방하는 것은 정말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반발했다.유 후보는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정권이 안보에 대해 무능하고 무기력한 것이 드러난 이 사태(천안함 사고)에 대해 부끄러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나같으면 국민 앞에 낯을 들고 집권당 대표로 나오기가 힘들겠다"며 "정 대표를 포함해 이명박 대통령, 해군의 지휘 라인과 국방부의 지휘라인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앞서 "천안함이 어뢰로 격침됐다는 것은 억측과 소설"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어뢰로 공격 당해서 동강 난 것 같다고 판단할 수 있는 사실적 근거를 못주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후보는 아울러 "한나라당에서 나를 비방하는 논평을 날마다 교대로 여러 사람이 내는 것은 여론조사 기관의 발표보다 (지지율 차이가) 더 좁혀져 있거나 혹은 역전돼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짐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유력한 후보 또는 1등 가는 후보가 공격을 많이 당한다는 속설이 있는데 비판하는 것은 좋지만 듣고 있기 민망하다"며 "집권당의 품격에 맞게 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 15일 정 대표는 유 후보를 겨냥 "천안함 조사단 발표에서 어뢰로 인한 침몰로 밝혀지면 유 후보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책임지려면 사퇴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이 유시민이 무섭긴 무서운가 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