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총학생회, 내일 환경미화원과 동반여행  


지역대 학생들이 교내 환경미화원들과 동반 여행을 떠나기로 해 화제다.

특히 여행기간 동안 교내 청소를 학생들이 대신 맡기로 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29일 한남대학교에 따르면 한남대 총학생회 임원들은 오는 5월 1일 교내 환경미화원 아주머니 48명과 부산으로 여행을 떠난다.

학생들은 환경미화원들과 해운대, 광안리 등을 둘러보고 유람선도 타면서 관광안내를 직접할 예정이다.

또 여행 당일에 학교에 남은 학생들은 환경미화원들을 대신해 캠퍼스 구석구석을 쓸고, 줍고, 닦으며 수고를 몸소 체험키로 했다.

이번 여행에 참가하는 한 환경미화원은 “자식 같은 학생들이 모처럼 바깥바람을 쐬게 해준다니 매우 고맙고 기특하다”고 말했다.

한남대 총학생회는 지난해 5월에도 환경미화원 40명과 경남 통영으로 여행을 떠났으며, 이번은 두 번째 여행이다.

구봉모 총학생회장은 “평소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생하시는 부모님 같은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려고 학우들과 함께 위로 여행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건전한 대학문화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얼마전에 '대학내일' 이란 잡지를 보고 이 기사 너무 훈훈해서
우리 학교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오늘 '경희대녀' 사건을 보면서 다시 한번 극명히 대조되는 느낌이네요..
멋진 한남대 총학생회 여러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