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의 울산, '한나라 여론조사 조작' 파문에 휘청


한나라 구청장.시구의원 9명, <울산매일>에 돈주고 여론조작
한나라당 울산 구청장 후보들과 시.구의원들이 <울산매일신문> 사장과 임직원들에게 돈을 주고 여론조사를 조작한 사실이 적발돼 파문이 급속 확산되고 있다.

한나라, '지방선거 전체로 불똥 튈라' 안절부절
울산지방검찰청 공안부는 9일 지방선거 여론조사와 관련해 출마예정자들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울산매일> 대표 이모(50.여) 씨와 신모 광고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김모 정치부장에 대해서는 불구속 입건처리했다.

이들은 지난 2월 지방선거 여론조사를 하면서 울산지역 5개 기초단체장과 시구의원 4명으로부터 500만원씩, 총 4천500만원을 받고 이들에게 유리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나라당 중앙당은 예기치 못한 사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비리에 연루된 9명 모두가 현역 단체장과 의원들이며 이들은 모두 6월 지방선거에도 출마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울산 터줏대감 격인 정몽준 대표는 측근인 안효대 의원을 울산으로 급파시켜 상황 파악을 하도록 지시했고, 정병국 사무총장 역시 최병국 중앙당 윤리위원장에게 진상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오전 중으로 열릴 계획이었던 울산지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간의 긴급 대책회의도 취소됐다.

한나라당은 이명박 대통령이 지방선거 비리 척결을 지시한 민감한 시점에 울산에서 대형사고가 터지면서, 벙어리 냉가슴 앓듯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야권 "한나라, 약속대로 울산 전지역 공천 포기하라"
야권은 즉각 공세에 나섰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MBC청문회를 요구한다' 토론회 축사에서 "언론을 매수해 선거에 악용하려는 한나라당의 잘못된 행태가 국민의 심판을 받으리라 확신한다"며 "한나라당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문제가 된 기초단체장, 시의원, 구의원을 공천하지 말라"고 한나라당을 맹비난했다.

정 대표는 "민심을 조작하고 왜곡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추악한 범죄행위"라며 "언론을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다는 인식은 이명박 정권이기에 가능했다"고 화살을 이명박 정권에 돌렸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8일 논평에서 "검찰은 울산 일간지의 대표만을 문제 삼고 있으나 이번 사태의 몸통이 누구인가는 뻔하지 않은가"라며 "검찰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의혹이 있는 한나라당 현직 구청장들을 비롯한 한나라당 시의원, 구의원 전원에 대해 전면적인 수사를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엄중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4당 울산시당들도 9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의 근간인 공정 선거와 투표를 부정하는 행위로써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중대 범죄"라며 "한나라당이 언론장악도 모자라 여론조작을 시도하고 있다며 연루된 소속 단체장과 시·구의원을 공직에서 사퇴시키고 공천에서도 배제해야 한다"고 검찰의 엄중 수사를 촉구했다.




조중동은 당연히 안나올테고 공중파뉴스에는 나올래나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