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무능세력, 경제발목 위험"
盧風차단에 초반 선거전략 집중


한나라당은 6ㆍ2지방선거 후보자등록 마지막 날인 14일 '친노무현(친노) 벨트' 바람 차단에 주력했다.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야권 경기지사 단일후보가 된 것을 계기로 친노 벨트가 완성되자 단일화 효과와 노풍(盧風) 차단에 초반 선거 전략의 초점을 맞춘 것이다.

한나라당은 우선 이번 선거를 '경제 살리기 세력 대 경제 망친 세력', '미래 세력 대 실패한 과거 세력', '보수개혁론 대 좌파부활론' 등의 구도로 규정했다. 16개 광역단체장 중 8곳에서 친노 인사가 야권 후보로 나온 만큼 야당의 '정권 심판론'을 '친노 세력 부활을 막자'라는 논리로 맞대응 한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그러면서 친노 때리기에 적극 나섰다. 중앙선대위 서울 선대위원장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친노 세력이 정권을 담당할 때 개인적 야심을 달성하기 위해 여당을 분열시키는 등 한국사회 전체를 분열시켰다"며 "더 이상 이 나라가 분열과 선동으로 인한 정치꾼들의 세상이 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병국 사무총장은 "친노 집권 5년 동안 잠재성장률은 추락했고, 양극화는 심화됐으며, 예측 불가한 정부 때문에 기업은 투자를 꺼렸다"며 "실패한 무능세력이 회복기에 들어선 한국경제의 발목을 잡도록 길을 열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선대위 유세단장인 전여옥 의원은 "민주당은 간판을 '친노당'이나 'OEM(주문자상표부착방식) 정당'으로 바꿔도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신ㆍ구 정권 대결의 선거 구도가 그리 나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 핵심 당직자는 "친노는 이미 심판을 받은 세력으로 거부감이 있을 것"이라며 "친노 대 반노의 대립각이 서는 것은 정권심판론을 희석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친노 전면 포진에 따른 반작용으로 여권 지지층의 결집 효과도 있을 것", "친노 바람은 미풍에 그칠 것" 이라는 등의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친노 바람 확산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경계심을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시민 효과'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등이 맞물려 만약 친노 세력이 대거 결집하면 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나라당이 공세에 나서는 것도 이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포석이다.





참 못된버릇 잘한건 지들탓이고, 못한건 남탓이다...

윗대가리나 졸개나 똑같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