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민주당 한명숙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참여당 유시민 경기지사 후보가, 각각 민주노동당 후보와 단일화를 이뤄냈습니다. 한나라당은 권력 나눠먹기식 야합이라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허윤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오늘(14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선거 승리를 위해 민주당 한명숙 후보를 양당의 단일 후보로 결정했습니다.

양당과 창조한국당, 국민참여당 등 야 4당 대표들은 서울시장 선거 공동 선대위를 구성하고 한 후보가 당선되면 공동으로 인수위를 구성한 뒤 시정을 함께 운영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와 민주노동당 안동섭 후보도 공동 지방정부 구성을 약속하고 경기지사 후보를 유 후보로 단일화했습니다.

진보신당을 제외한 수도권 야권 연합 후보인 한명숙, 유시민, 송영길 후보는 공동 공약을 발표하면서 단일화 바람 몰이에 나섰습니다.

한나라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측은 야권 단일화는 당의 정체성을 무시한 채 권력을 나눠먹기 위한 정치 야합이라며 비판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오늘 지방선거 대책회의에서 친노 세력들이 지방 살림을 망치도록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병국 중앙선대본부장은 친노 인사들은 민생을 살리는 게 목표가 아니라 대권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해 출마했다고 공세를 폈습니다.

또 정두언 전략기획위원장은 국민참여당과 친노세력에 접수당한 민주당은 이제 도로 열린우리당으로 불러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야합이라도 좋다..딴나라만 아니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