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을 종료한 MBC가 ‘뉴스데스크’의 얼굴인 권순표 앵커를 하차시켜 외압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MBC에 따르면 MBC 보도국은 이 날 파업을 마치고 복귀한 권순표 앵커를 ‘뉴스데스크’에서 하차시키고 그동안 이 프로그램을 대신 진행했던 권재홍 선임기자를 정식으로 ‘뉴스데스크’ 앵커로 발령했다.

이에 따라 권순표 기자는 시청자들에게 고별인사도 전하지 못한 채 하차하게 되며 권재홍 기자는 파업을 마치고 복귀한 이정민 앵커와 함께 입을 맞출 예정이다.

그러나 MBC 사내에서는 권순표 앵커의 하차가 사측의 외압이라는 여론이 팽배하다.

차장급인 권순표 앵커는 당초 노조 조합원 자격으로 파업에 참여했다. 이후 ‘뉴스데스크 앵커직은 보직부장이다’라는 사규에 따라 현업으로 복귀하라는 명을 받았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계속 파업에 참여했다.

당시 권순표 앵커는 MBC 사내 게시판에 “파업에 적극 참여하는 건 아니지만 후배들이 현장 바닥에 나가 있는데 나 혼자 뉴스를 진행할 수 없다”는 장문의 글을 올린 뒤 파업에 동참했다.

이러한 정황으로 미루어 권순표 앵커의 갑작스러운 하차가 파업 참여로 인한 일종의 ‘본보기’가 아니겠느냐는 여론이 일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파업에 동참했던 이정민 왕종명, 손정은 앵커 등이 전원 복귀한 가운데 유독 권앵커의 하차를 두고 외압으로 보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CBS 노컷뉴스는 MBC 사측의 의중을 묻기 위해 2차례에 걸쳐 MBC 보도국장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앵커직을 내놓은 권순표 앵커는 내근직인 국제부로 발령을 받았다. 권순표 앵커는 현재 휴가를 떠난 상태다.

아울러 권재홍 기자가 ‘뉴스데스크’ 앵커로 발령을 받음에 따라 공석이 된 ‘100분 토론’ MC 직은 MBC 보도국의 박광온 기자가 맡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