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서울광장에서 5·18 민주화운동 30돌 기념행사를 하도록 허가를 내주고도 갑자기 기념행사 때 추모·분향을 하지 말라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5·18민중혁명 서울사업회’(이하 사업회)는 13일 “이번 주말부터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5·18 30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서울시에서 사진전·음악회와 분향·추모행사 등의 시설 사용허가를 받았는데, 이날 느닷없이 ‘분향·추모행사 부분을 제외한다’는 공문을 보내와 행사 진행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달 20일 사업회에 보내온 ‘서울광장 상설무대 등 사용허가서’를 보면, 시는 16일 아침 6시부터 19일 오후 2시까지 서울광장 상설무대에 추모단 설치와 추모시설을 유지하도록 허가했다. 사업회는 이에 따라 무대 전면에 5·18 희생자들의 얼굴 사진이 들어간 대형 걸개그림을 걸고 행사 기간에 상시적으로 헌화와 분향이 가능한 추모단을 설치·운영할 예정이었다. 사업회는 2008년부터 서울광장 무대에서 같은 방식의 헌화·분향 행사를 진행해왔다.



사업회는 서울시의 불허 통보에도 불구하고 행사를 강행할 방침이어서 서울시와의 물리적 충돌도 우려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1차로 행사 허가가 나갔지만, 서울광장에서 장기간 추모·분향 등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서울시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광장 사용에 대한 규정인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보면, 광장에서 추모·분향을 금지하는 명확한 규정은 없다.



서울시는 최근 천안함 희생자 장례식 때는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추모·분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천안함 희생자와 같이 국가적인 큰 행사 때 예외적으로 허용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5·18 역시 법률로 인정된 국가기념일이어서, 서울시의 이런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편 국가보훈처도 5·18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에서 추모곡으로 사용되고 있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외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30주년 기념식은 국민의례, 헌화·분향, 기념사, 기념공연, 추모의 나비 날리기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보훈처는 이번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위한 시간을 공식 행사에서는 제외하고 식전행사에 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2004년 5·18 기념식에서 처음 연주됐으며, 이후 매년 기념식 때마다 참석자들이 다같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었다. 이 노래의 제외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각계 인사와 단체들은 "정치적 의도"라며 반발하고 있다. 5·18단체는 성명서를 내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외 방침 철회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해야 한다."라고 요구했으며,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광주·전남진보연대, 민주노동당 등도 성명서를 내고 철회를 주장하는 등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오세훈..........

당신이 정말 존경스럽습니다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