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7년 벤츠 승용차를 몰고 SK텔레콤 본관 출입문에 돌진해 '벤츠 돌진남'으로 유명한 김모(50)씨가 이번엔 '벤츠 트랙터'를 몰고 또 다시 시위에 나섰다.

13일 오후 5시 경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관 앞에 나타난 김씨는 벤츠 트랙터를 세워놓고 본격적인 시위에 나섰다.이번에 김씨가 시위에 나서게 된데에는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에 문자메세지가 제대로 수신되지 않은 데 대한 불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김씨는 SK텔레콤 측과 ㅤㅎㅐㄷ아 문제에 대해 실강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김씨가 해당 문제를 제기해 SK텔레콤 측이 일주일 동안 서버에 저장된 문자메세지를 복구해줬지만, 고객센터 상담원의 불친절을 빌미로 항의를 계속 했다고 SK텔레콤측은 전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