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제주 해군기지 반대 주민 간담회서 인종차별 발언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지난 20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호텔 7층 회의실에서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강정동 마을 주민과 간담회를 하던 중 ‘무식한 흑인’이라는 인종차별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이날 “해군기지는 창조적인 건설로 아름다운 자연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세계 대부분의 관광지를 생각해봐도 인공적인 부분이 있고, 해군기지가 들어서면 가장 아름다운 항구가 될 것이며 강정마을은 세계적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탈리아 카프리섬에는 많은 건축물이 있는데 건축과 자연이 어울려 관광명소가 되고 있다”며 “하지만 아프리카에는 밀림과 자연만 있다. 그게 관광명소냐. 무식한 흑인만 뛰어다니는 곳”이라고 문제의 발언을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방부 측에서 손정묵 해군전력부장, 김준원 국방부 자원관리실장 등이 참석했다. 강정마을에서는 강동균 마을회장을 비롯, 5명이 나왔다. 이날 김 장관은 “제주발전과 미래를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해군기지가 예정대로 건설돼야 한다”고 설득했으나, 주민들은 “주민투표를 통해 해결하자”며 반발, 2시간 가까이 진행된 대화는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는 22일 ‘김태영 장관의 강정방문’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김 장관의 사과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김 장관은 해군기지는 ‘자연과 어우러지는 인공적인 부분’임을 내세우면서 이를 아프리카 밀림에 빗대어 아프리카는 밀림 자연만 있고 무식하게 뛰어다니는 흑인만 있을 뿐이라고 막말을 했다”며 “이는 매우 심각한 발언”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그런 단어를 쓴 적은 있는 것 같지만, 제주 발전을 위해서는 해군기지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왔을 뿐 누구를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아...왜그런 발언하셨어요...지금 아프리카시장이 차세대 원동력이라 각국이 그 시장 잡으려고 혈안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