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179 댓글 2




아 얘기를 꺼내기 앞서 좀 안타까운건...

동영상을 찍었어야 했는데, 저도 정신 못차리고 사진만 딸랑 한장 찍었네요.

사진으로 보면 경비아저씨하고 그냥 대화 하는거 같은데...

사진에서처럼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쳐다보고,

아얘 가던 길 멈춰 구경하던 사람(저처럼ㅋ) 도 많았을 정도로 큰 싸움(?) 이였습니다.


사건인 즉슨...

사진에 뒷모습만 보이는 무개념 된장녀가 자기 차(사진 속에 보이는 미니쿠퍼)를 난데없이 대사관 정문을 가로막고 주차합니다.

이 여자... 나이는 겉보기로는 대충 20대중반~후반??

당연히 경비아저씨는 빼라고 했겠죠, 그런데 이 무개념녀가 성질부리면서 차를 안빼고 버티면서 실랑이가 벌어졌어요.

아저씨가 말로해서는 도저히 뺄 생각을 안하니까- 경찰이라도 불러야겠다고 했나봐요...


이쯤부터 길건너편에서 목격하기 시작했습니다. 6차선 도로 건너편에서도 크게 들릴정도로 고함이 들리더군요.

주로 무개념녀의 고함ㅋㅋ


겉으로봐도 자기 아버지나 할아버지뻘 되는 경비한테 마구 소리치더군요...

"야!!" 너!!" "경비주제에!!" 라는 개드립에 구경하는 사람들 모두 헛웃음에 ㅉㅉㅉ 하며 혀를 차고...

경비 아저씨는 구경하는 사람들한테 '이것보시라고 이런 아가씨가 어딨냐고~ 공관을 막아서 차빼랬더니 막말을 한다' 라고 호소하더군요.

그래도 큰소리 한번 안치고 욕한번 안하고 참는 경비아저씨가 참으로 대단해보였습니다.


그러다가 여자가 차를 급 주차하게 된 계기였던 엄마로 보이는 아주머니가 길을 건너서 왔어요...

오자마자 차를 타려고 하면서- 딸이 개념없는걸 엄마는 아는지 경비한테 미안하다고 하고 딸을 운전석에 태우고 얼른 가려는데,

이 무개념녀ㅋㅋㅋㅋㅋ

엄마가 조수석에 타자마자 다시 내려서 경비아저씨한테 다시가서 막말 드립... 그럼 다시 엄마 내려서 딸 다그치면서 다시 태우고... 다시 딸 내리고를 반복ㅎㅎ


몇번 그러다가 결국 갔습니다.

얼마나 있는 집 자식이고~ 대단한 집 딸인지 몰라도... "경비주제에" 드립에 진짜 간만에 웃었네요ㅎ


출처 -flunker님의 글





저 아가씨 조금 더 비싼차 타면 큰일낼 처자로군요..쩝.....

  • keyapepe 2010.03.20 11:28
    그 정도 공공예절도 모르시는 분들은... 그냥 지능(아이큐 이런게 아니라 생각하는 수준)이 좀 낮아서가 아닐까요...?
    무식할수록 용감하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 외톨박이 2010.03.21 06:21
    공관이면  우리나라땅이라기 보다 공관에 속해있는 나라땅이라 볼수 있다  그러면 그곳에 근무하는 분은 분명히 차 빼라 할수 있다 , 그런데 경비주제에 차목빼,,,,,,, 인간이길 포기한듯,,,,, 부모가 불쌍하다  저런 것을 낳고 미역국을 먹어으니,,,,,,
    아버지한테 달려들 그런 인간이아닌가,,,,,,, 나이가 많으면 공손하게는 못하더라도 쌍욕이나 막말은 하지 않는것이 인간이고 성인된 도리 아닌가 무개념이아니고 짐승만도 못한 것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1100 현재 ㅈ됐다는 카카오톡 오픈채팅 근황.gisa 프로입력러 2024.05.25
21099 출입기자단 만찬, 윤석열 대통령 김치찌개 레시피 공개 왁자지껄닌자 2024.05.25
21098 안산 실시간 고층아파트 창틀에 서서 담배피는 입주민 앙증맞은돼ㅈl 2024.05.25
21097 경호처 행사에 차출된 군인들…"신분 밝히지 말라" 왜? 으이이구... 2024.05.25
21096 대통령-국방장관 통화…'초급간부 처벌 가혹' SpringDay 2024.05.25
21095 불법주정차 신고한 그후... 지나친우연 2024.05.25
21094 의대 교수들 '일주일 휴진' 철회... "전공의 다치면 행동" 세이슈우 2024.05.25
21093 27년 만의 의대 증원 확정‥내년 1천509명 더 뽑는다 바람의늑대 2024.05.25
21092 "월 3억5천 내도 성심당은 안돼" 대체 왜? 코레일에 물었더니.. 리틀팬더 2024.05.25
21091 "스트레스 풀자" 모인 20대들…야밤 '시속 200km' 폭주 다정하게 2024.05.25
21090 용산에서 기자들 모아놓고 고기 굽는 윤석열 8 봄의왈츠 2024.05.25
21089 우리나라 식물들 중 천박한 이름이 많은 이유.jpg 체감온도 2024.05.25
21088 점점 온순해지고 있다는 요즘 10대들.txt 5 아기나무 2024.05.25
21087 어제자 지리산 등산로 8 바람났어 2024.05.24
21086 검찰,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 조국·임종석·강경화 무혐의로 종지부 6 니가뭘알어 2024.05.24
21085 윤석열·기시다 서울서 만날 듯…라인 논의 가능성 8 딸기맛우졍 2024.05.24
21084 라인야후 사태에 네이버 관계자의 발언 9 미라이 2024.05.24
21083 북한에 새롭게 생겼다는 저항단체 7 쁘띠띠아블 2024.05.24
21082 이번 여름 날씨 찜통+대형 물폭탄 예상 7 날개달고날자 2024.05.24
21081 "전문의·의사 시험, 운전면허처럼 수시로"…'年 1회'서 확대 추진 6 레이쪼아 2024.05.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55 Next
/ 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