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MB '독도발언' 대국민담화문 발표하라"  
"국민의 부름에 답하고 요미우리에 법적대응 나서라" 촉구




전병헌 민주당 의원이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발언' 파문에 대해 청와대에 대국민담화문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 의원은 12일 밤 자신의 개인 블로그에 올린 <MB '독도발언' 파문 해답은 오롯이 하나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요미우리 신문의 '기다려 달라' 1면 보도 파문에 대해 청와대는 답을 해야 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전 의원은 이 글에서 "전임 대통령과 비교하고 싶은 마음은 없으나 적어도 국민적 파장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의 부름에 응답했다"며 "농민시위대사망사건에서 그러했고, 독도 문제에 대한 외교정책 선회 문제에서도 대국민특별담화를 발표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제 불통의 정부, 이명박 대통령도 답을 해야 할 시간"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이명박 대통령 취임 이후, 대일본 외교에 대해서 끊임 없는 의혹의 시선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이어 "일왕을 천황이라 지칭한 언사가 그러했고, 국권침탈 100주년 파문도 그러했다"며 "(국민일보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의례적으로 '이미 끝난 일'이란 한 마디로 덮으려 했지만 국민들에게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고, 요미우리신문 역시 여전히 '사실에 기초한 보도'라 주장하고 있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전 의원은 "헌법 제66조는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이며, 외국에 대하여 국가를 대표한다. 대통령은 국가의 독립-영토의 보전-국가의 계속성과 헌법을 수호할 책무를 진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의 부름에 답을 하라. 요미우리 신문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전 의원은 또 "치적 성향이 다르고, 출신 당이 다르지만, 누가 뭐라해도 현재 대한민국의 원수는 이명박 대통령이며, 외국에 대한 국가의 대표다. 그렇다면, 반드시 우리 국민이 영토 문제에 목소리를 돋우는 것에 답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발언’ 논란은 지난 2008년 7월15일 당시 요미우리 신문이 일본 후쿠다 총리와의 정상회담 과정을 보도하면서 후쿠다 수상이 “(독도의 일본명인) 다케시마를 (교과서 해설서에) 쓰지 않을 수 없다”고 통보하자 이 대통령은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이 보도에 대해 진위논란이 증폭되자 이동관 당시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미래지향의 한·일 신시대를 열어가자는 이 시점에 그런 사태가 벌어져서는 안 된다.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취지의 말씀을 하신 것”이라고 해명해 수면 아래로 가라 앉았으나, 지난 9일 요미우리가 '당시 보도는 진실'이라고 주장했다는 내용을 국민일보가 보도하면서 다시 쟁점으로 떠올랐다.

한편, 국민일보가 관련 보도를 내보낸 지 나흘 째인 13일 오후 5시50분 현재 포털에 올라온 관련기사에는 6만90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려 이 사안에 대한 국민적 관심사가 얼마나 높은지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